애면글면 무더위 장맛비 이겨낸 겨울철 꽃
김장채소

 

한살림전북 농산물위원회 정읍 한밝음공동체

 

 KakaoTalk_20161108_121938942

한살림전북 농산물위원회는 10월 27일 배추와 무를 비롯하여 김장재료를 공급하는 정읍 한밝음공동체를 방문했습니다. 한밝음공동체 다섯 농가는 한살림에 고소하고 맛깔나는 배추, 무 등 김장재료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2016년 올해는 고온으로 인한 병충해와 배추 모(육종)를 이식한 이후 찾아온 가뭄과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 생산지의 배추 작황이 그다지 좋지 않다고 합니다. 심지어 해남과 부안의 공동체는 포장배추 예상량을 충족하지 못해 출하를 포기했을 정도라네요. 그럼에도 한밝음공동체는 평년 수준의 농사를 지었다고 하셔서 생산지를 찾은 저희도 가슴을 쓸어 내렸습니다. 한밝음공동체 생산자님들은 어둑한 새벽부터 배추를 갉아먹는 벌레를 잡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헤드랜턴을 끼우고 벌레를 잡으며 일과를 마감하는 애면글면한 일상을 오래도록 보낸다고 합니다. 깨끗하고 건강한 배추와 무를 기르는 과정이 여간 만만치 않음을 다시 한 번 깨닫습니다. 배추, 무 생산자님들의 노고로 우리가 맛있는 김장김치를 먹을 수 있다는 것도 너무나 감사했고요.

KakaoTalk_20161108_121922675

공동체의 자랑도 한 움큼 듣고 왔습니다. 2008년부터 안정적으로 생산자 모임이 운영되었고 8명의 생산자가 모여 한살림 생산공동체를 창립하면서 한밝음공동체의 역사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역사가 길지는 않지만 한살림전북권역 생산자단합대회를 2012년 개최할 만큼 역량이 있는 공동체라며 자부심이 대단하셨습니다. 어린이들과 진행하는 여름생명학교와 도농교류를 중요한 소통 창구로 생각하며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는 말씀도 덧붙여 주셨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친환경 토종 생강을 생산하여 생강차, 편강, 다진생강 등 가공기반을 마련하고 출하가공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일에 매진하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더 다양한 물품에서 생산자님들의 손길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배추는 발효식품의 으뜸으로 유산균을 증식하고 유해균 억제에 도움을 주며 배변활동도 원활하게 도와주는 김치를 담글 수 있는 근본이지요. 작황 조건이 좋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미생물이 충분히 공생하는 환경을 만들고, 그 환경에서 자란 건강한 배추로 맛깔나는 김장을 할 수 있도록 해주신 생산자님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최영만 한살림전북 농산물위원장

 

 

한밝음공동체 공상길 생산자님께 물었습니다

 

KakaoTalk_20161108_121905762

배추농사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요?

배추는 육묘 과정부터 중요해요. 병충해를 예방하기 위해 한랭사 터널 안에서 육묘를 하는데. 나방이나 벌레를 차단한다고 해도 결국 알을 까더라고요. 그 다음에는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잡아주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배추 속을 파먹어 뿌리까지 파고 들어가는 좀벌레나방 애벌레는 관찰을 잘해야 방제도 가능하거든요. 배추가 자라는 과정에서 눈을 떼지 않고 꾸준한 관심과 정성을 기울이는 것이 가장 만만찮은 일인 것 같아요.
조합원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땅은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사람이 땅에 욕심을 내지요. 깨끗한 작물을 최대한 많이 내서 소득을 얻으려는 욕심이요. 유기농사가 쉽지 않은 것도 그 때문인 것 같습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상품성이 좋은 작물을 훨씬 더 많이 낼 수 있는 방법이많은데 우직하게 자신의 길을 가는 것이니까요. 조합원님들도 눈으로 봤을 때 깨끗하고 모양이 좋은 것들만 찾기보다는 농사 짓는 이의 입장이 되어 작물을 바라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